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고객 입장에서 판단하는 게 사고예방 출발점”

최근 발생 금융권 사건사고에 대한 재인식 위한 긴급 점검회의 실시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금융 진옥동 회장 “고객 입장에서 사회적 흐름 읽는 것이 사고 예방의 출발점”

▲지난 1월 4일 개최된 신한경영포럼에서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고객 중심에 대한 강연을 하고 있다. /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진옥동 회장을 비롯해 그룹사 CEO 및 고객중심 경영을 위한 유관부서 최고 책임자 40여 명이 모여 ‘고객중심 긴급 점검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발생한 금융권 사건, 사고에 대한 재인식과 함께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또 소비자보호, 내부통제, 리스크관리, 정보보호 등 영역별 핵심 실천과제를 점검해 사고 예방 및 고객중심 경영 실천을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은 “사회적 요구와 트렌드 변화에 따라 사건, 사고들 또한 복잡하고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며 “경영진은 정해진 규제 준수뿐만 아니라 사회적 흐름을 먼저 읽고 해석하는 전략 수립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진 회장은 또 “회사 입장에서는 문제가 될 것 같지 않은 작은 부분도 고객은 중요하게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에 모든 가치 판단의 기준은 반드시 ‘고객’이 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