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인증 중고차 사업, 올해 1만5000대 판매한다

올해부터 매물 확보 비롯해 인증 중고차 사업성 개선 주력…연간 사업 목표 1만5000대, 3원부터 전기차 판매 시작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 인증 중고차 사업, 올해 1만5000대 판매한다

▲현대 인증 중고차 센터에서 검사원이 매물을 정밀 진단하고 있다. / 사진=현대차


인증 중고차 사업 100일을 맞은 현대자동차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중고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4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시작한 인증 중고차 판매대수가 1057대로 집계됐다. 여기에 현대차의 인증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경매로 넘긴 물량, 소비자로부터 사들였다가 되판 타 브랜드 차량 등을 더하면 지난 100일간 중고차 1555대를 판매했다.

그랜저(181대)가 가장 많고, 싼타페(89대), 팰리세이드(81대) 순으로 집계됐다. 제네시스에선 G80(128대), GV70(92대) 순이다.

현대차는 올해부터는 매물 확보를 비롯해 사업성 개선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일반 고객 대상으로 100일 맞이 중고차 매입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인기 차종에 대해선 방문 평가만 받아도 1만 원어치 상품권(CU 편의점 기프티콘)을 지급한다.

중고차 매입에 따른 보상 혜택도 늘린다. 지난해에는 차량 견적금액의 2%만 차주에게 추가 보상금으로 지급했지만, 올해부터는 최대 4%까지 비율을 높였다. 

현대 인증 중고차 사업, 올해 1만5000대 판매한다

▲지난해 10월 경남 양산에 문을 연 현대 인증 중고차 센터 /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올해 중고차 사업 목표를 1만5000대로 잡았다. 일반 소비자에게 파는 인증 중고차에 기업 간 거래(B2B) 판매분, 소비자로부터 사들였다가 인증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경매로 처리한 물량 등을 모두 더한 숫자다.

3월부터는 전기차(EV)도 인증 중고차 판매를 시작한다. 일반 소비자 대상 EV 매입도 같은 시점부터 실시한다. 아이오닉 5·6, GV60 등 전용 플랫폼 기반 EV뿐 아니라 코나 일렉트릭을 비롯한 전동화 모델까지 인증 중고차로 살 수 있다.

EV의 경우, 배터리와 관련한 소비자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현대차그룹 기술연구소(남양 연구소)와 중고차 인증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서비스 측면에서도 자동차 제조사만이 할 수 있는 각종 혜택을 마련했다. 현대차는 중고차를 살 때 찻값 이외에 부가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을 없애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신차 보증 기간(3년, 6만㎞)을 넘거나 잔여 보증 기간이 1년, 2만㎞ 미만 중고차를 샀을 때에는 연장 보증 기간(1년, 2만㎞)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또 거주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 인증 중고차 센터를 추가로 열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