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국제업무지구 내년 착공…친환경 수직도시 추진

2030년 입주 시작…최대 용적률 1700%, 100층 내외 랜드마크 들어서, 45층 잇는 1.1㎞ 스카이트레일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용산국제업무지구 내년 착공…친환경 수직도시 추진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 사진=서울시


서울 도심(사대문, 여의도, 강남) 삼각편대 정중앙에 잠들어 있었던 ‘용산국제업무지구’가 10년 만에 깨어난다. 내년 기반시설 착공에 들어가 이르면 2030년 입주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안)’을 마련, 올해 상반기 구역지정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2025년 하반기 기반시설 착공을 시작으로 2030년대 초반에는 입주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안)에 따르면, 최대 용적률 1700%, 높이 100층 내외 랜드마크가 들어서고, 저층형 개방형 녹지, 벽면녹화 등으로 사업부지 면적(49만5000㎡) 100%에 맞먹는 50만㎡의 녹지가 조성된다. 뉴욕 최대 복합개발지인 허드슨야드(Hudson Yards) 4.4배 규모의 세계 최대 규모의 수직도시가 서울 한복판에 탄생하는 것이다.

개발계획(안)은 시와 사업시행(예정)자인 코레일, SH공사가 함께 마련했다. 용산국제업무지구는 2010년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2013년 자금 부족, 국제금융위기 등으로 구역지정이 해제됐으나 이번 계획을 통해 10년 만에 다시 빛을 보게 됐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은 서울을 글로벌 탑5 도시로 올려놓기 위해 시가 추진 중인 ‘도시공간 대개조’의 핵심 프로젝트로, ▲비욘드 조닝(Beyond Zoning) ▲보행일상권 ▲도시·건축디자인 혁신 ▲정원도시 서울 등 도심복합개발을 위해 마련한 혁신전략이 한꺼번에 적용되는 최초 사례이기도 하다.
세계 대도시 중에서도 도심부에서 50만㎡에 이르는 융복합 도시개발이 이뤄진 사례는 전무하다.

이번 개발계획(안)에는 기후, 기술, 인구 등 빠르게 변화하는 도시 패러다임을 유연하게 담아내는 데 주안점을 뒀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이 완료되면, 14만6000명의 고용, 32조6000억 원의 생산 유발이 기대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입지, 잠재력 등 모든 면에서 가능성이 무한한 땅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개발 기회를 얻지 못했던 용산이 이번 계획(안) 확정으로 혁신개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게 됐다”며 “국제 비즈니스 허브이자 지속가능한 도시의 미래상을 담아낼 용산국제업무지구가 구도심 대규모 융복합 및 고밀개발의 글로벌 스탠더드가 되도록 모든 행정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