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클라우드-네이버클라우드, AI 공동사업 나선다

NHN클라우드 초고성능 인프라 활용한 AI 및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공동 개발, 사업 협력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NHN클라우드-네이버클라우드, AI 공동사업 나선다

▲김동훈 NHN클라우드 대표(오른쪽)와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가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NHN클라우드


NHN클라우드(대표 김동훈)와 네이버클라우드(대표 김유원)는 5일 판교 NHN 사옥에서 ‘인공지능(AI)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치열한 글로벌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AI 분야에서 AI 특화 인프라를 기반으로 민간 및 산업영역이 주도해 행정용 거대언어모델(LLM)의 선제 개발, 초거대 AI 생태계 확장 등 관련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이뤄졌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하이퍼클로바 X’ 기술을 적용한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공동 개발 ▲공공 및 교육분야 맞춤형 LLM 사업 협력 ▲공동 개발 서비스의 시장 확대 및 지원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NHN클라우드는 국가 AI 데이터센터 조성, K-클라우드 프로젝트AI 반도체 팜 최대 구축 실행 등 글로벌 상위권 수준의 초고성능 AI 특화 인프라를 갖춘 경험과 국내 유일 행정망 연계 클라우드 등 서비스 역량을 활용해 국내 AI 생태계 조성과 기술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NHN클라우드는 초고성능 인프라 등을 제공해 기술 밑바탕을 다진다. 이를 바탕으로 네이버클라우드는 하이퍼클로바X 중심 AI 플랫폼을 구축해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최근 ‘AI 국가주의 시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AI 산업 주도권을 둘러싼 각국의 경쟁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대표 AI인 하이퍼클로바X를 중심으로 업계의 연대를 강화해 국내 AI 생태계 확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훈 NHN클라우드 대표는 “이번 협약은 행정 서비스, 사회기반시설 등 국가 단위로 적용 가능한 AI를 개발하자는 청사진을 바탕으로 이뤄졌다”며 “앞으로도 NHN클라우드는 강력한 인프라 역량으로 AI 서비스 기업과 협력하며 국가 AI 역량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