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파격변신…‘그랑 그로서리 은평점’ 고객·매출 모두 늘었다

은평점 그랑 그로서리로 재단장 후 6주간 방문 고객 15%, 매출 10% 증가…‘롱 델리 바’가 초반 성과 주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마트 파격변신…‘그랑 그로서리 은평점’ 고객·매출 모두 늘었다

▲롯데마트 그랑그로서리 은평점 매장 입구 전경 /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는 ‘그랑 그로서리 은평점’이 식료품 전문 매장으로 전환 후 6주간 방문 고객은 15%, 매출은 10%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회사 측은 그랑 그로서리의 성공적인 안착은 일반적인 대형마트 형태에서 벗어나 식품 구성비를 90%까지 늘리고, 식품 매장에 30여개의 차별화 특화존을 신설하며 다양성과 전문성을 담아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초반 성과는 44m에 이르는 긴 공간을 간편식과 즉석 조리식품으로 채운 ‘롱 델리 로드’가 주도했다. 롱 델리 로드는 직영 베이커리 ‘풍미소’를 시작으로 미국식 중화요리를 뷔페처럼 담아갈 수 있는 ‘요리하다 키친’, 대형마트식 오마카세를 표방하는 ‘요리하다 스시’ 등 다양한 코너로 구성됐다. 

요리하다 키친을 중심으로 상품 구색을 2배 가량 늘린 즉석 조리 상품군의 매출은 재단장 이전과 비교해 60% 늘었다. 

또 신선과 가공 매장은 트렌디한 식재료를 선호하는 상권 수요를 반영해 맞춤형 매장을 구현한 점이 고객의 지지를 얻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롯데마트는 이번 그랑 그로서리의 성공적인 안착을 계기로 플래그십 매장 ‘제타플렉스’와 함께 롯데마트의 성장을 이끌 차세대 핵심 매장 유형으로 규정하고 주변 상권과 주 소비층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식료품 전문 매장이라는 차세대 성장 전략을 국내뿐 아니라 동남아 시장으로 확장해 현지 리테일 시장을 선도함과 더불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