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대표, '단빡' 인수로 해외사업 모멘텀 찾나

해외현지법인 적자 불구 인도네시아 증권사 공격적 M&A...돌파구 마련 주목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한국투자증권(대표 유상호)이 해외 사업에서 뚜렷한 수익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네시아 증권사 단빡(Danpac)’ 인수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회장은 이와관련,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글로벌 투자은행으로의 도약 의지를 밝힌 바 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증권사 단빡의 인수를 결정하고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단빡증권의 지분 75%(400억 원)를 신주발행한 뒤 인수하고 해외법인으로 전환해 영업할 예정이다.

이같은 해외 증권사 인수는 업계간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풀이된다. 유 대표는 신년사에서 "2018년을 글로벌 IB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인도네시아 법인의 인수작업을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또 단기간 내에 업계 10위권 내로 안착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3분기 한국투자증권 해외현지법인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같은기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3분기 한국투자증권 해외현지법인의 영업수익은 147억 원으로 20163분기(172억 원)보다 14.5%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20163분기 47억 원에서 20173분기 29억 원으로 1년 사이 38.3%나 감소했다.

2년
전인 20153분기와 비교해도 영업이익은 123억 원에서 147억 원으로 19.5% 증가한 반면 당기순이익은 36억 원에서 29억 원으로 19.4% 감소했다.

해외현지법인별로 살펴보면 영국 법인(Korea Investment & Securities Europe, Ltd.)의 당기순이익은 -19억 원에서 -28억 원으로 적자폭이 1년 사이 9억 원 확대됐다.

20163분기 107억 원의 영업수익을 올렸던 베트남법인(KIS Vietnam Securities Corporation)20173분기 74억 원으로 1년 새 28.8% 감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 역시 41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4분의 1가량으로 축소됐다.

싱가포르 법인(Korea Investment & Securities Singapore Pte. Ltd.) 역시 1년 사이 영업이익이 17억 원에서 14억 원으로 3억 원 가량 줄면서 당기순익이 49.7% 감소했다.

한국투자증권 해외현지법인 가운데 실적이 증가한 곳은 미국 법인(Korea Investment & Securities America, Inc.)과 홍콩 법인(Korea Investment & Securities Asia, Ltd.) 등 2곳이다.

미국 법인은 20163분기 25억 원이던 영업이익이 29억 원으로 4억 원가량 증가했고, 홍콩 법인은 17억 원이던 영업이익이 26억 원으로 늘어나면서 분기손이익이 흑자 전환됐다.

이에 대해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해외현지법인의 경우 각 나라별 영향을 받기 때문에 한 번에 묶어 살펴보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면서 "베트남법인의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것은 지점 확장으로 인한 투자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