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이정인 신임 대표이사 선임...최초 외부인사 영입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6일 선임된 이정인 남양유업 신임 대표이사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남양유업이 26일 서울 논현동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이정인 전(前)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부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정인 신임 대표는 남양유업 최초 외부인사 CEO로, 기업경영컨설팅 및 리스크관리 전문가로 알려진 재무통이다.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후 회계사 자격증을 취득했으며, 1987년 안진회계법인에 입사해 감사본부 파트너, 기업 리스크자문 본부장 및 위험관리 본부장을 지냈다. 또 2017년까지 딜로이트컨설팅 및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에서 부대표를 지냈다.

이정인 대표이사는 “남양유업은 위기를 극복하고자 전 임직원이 합심해 변화를 시도해왔으며, 이제 변화를 넘어 상생 기반의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만들어야 할 때다”라며 “최고의 품질을 고집하는 종합식품기업이 되도록 대내적으로는 수익성 기반의 책임경영 시스템을 구현하고, 대외적으로는 판매 협력조직과 상생을 이루는 고강도 경영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