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낙하산 천국은 옛말? 사장단 12명 중 관료출신 0명

경력 출신 비중 40%, KT "전문성 지닌 인재 기용 정책 덕..내부 구성원 성장 기회 제공"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KT그룹 사장단의 외부영입 인사 비중이 40%에 달하지만, 관료 등 정부 출신 인사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입김에 따라 수장과 임원이 교체되는 등 외풍이 심해 낙하산 천국으로 불리는 KT지만, 최근 몇년 사이 큰 변화가 감지된다. 황창규 회장 취임 후 전문성을 겸비한 인재 기용 정책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26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에 따르면 KT그룹 사장단은 12명이다. 지난 16일 인사로 사장단 수는 9명에서 3명 늘었다. 이들 중 외부 인사는 삼성전자와 현대차, 미디어기업 출신이 대다수다. 반면, 고위관료를 지냈던 인사는 없다.

KT
그룹 사장단 중 외부 영입 비중은 41.6%. 외부 출신 비중이 20% 안팎인 삼성, 현대차, SK, LG 10대 그룹 사장단에 비해 높은 수치다.

황창규 회장은 삼성전자 출신의 반도체 전문가로 대표적인 외부 영입인사다. 
2014년 김동수 전 정통부 차관,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을 제치고 깜짝 발탁됐다. 후보경쟁이 치열했던 만큼, 선임 과정에선 낙하산 인사 개입설에 시달리기도 했다.

황 회장과 함께 KT 사장단 중 60대에 속하는 이남기 KT스카이라이프 사장과 오세영 KT하이텔 사장은 각각 SBS, KBS 출신이다. 두 사람 모두 황 회장 취임 후 사장으로 영입됐다.

정기호
KT나스미디어 사장은 현대차, 김성욱 KT뮤직 사장은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3대 기획사가 설립해 음악제작과 유통을 담당한 MKP홀딩스 출신이다.

이에 반해 부문별
4인 체제를 갖춘 KT는 사장 모두가 한국통신 시절 입사한 인물로 채워졌다.

KT 2
인자로 불리는 임헌문 KT Mass 총괄사장은 1987년 한국통신 시절 입사해 30년째 KT에 몸담고 있다. 최근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맹수호 CR부문장과 오성목 네트워크부문장, 구현모 경영지원총괄사장도 모두 1986~1990년 사이 한국통신으로 입사한 ‘KT이다.

박형출 케이티스 사장도 한국통신 입사자다
.

그간 정부의 낙하산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KT가 사장단에서 관료 출신 인사를 찾아볼 수 없는 점은 인재 중시 정책에서 찾아볼 수 있다. 취임 초기 외부 인사 영입에 적극 나선 황 회장은 재임 중에는 회사 내부 구성원이 리더로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확대하는 인사 정책에 힘주고 있다.

KT
관계자는 황 회장 취임 전문성을 겸비한 인재들이 실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초빙강사를 통해 사원부터 임원에 이르기까지 전문성, 리더십, 조직관리, 유대관리 등 다양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내부적으로도 점점 체계가 잡혀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회장은 사람을 잘 키워서 인재를 만들어야 회사 성장의 발판이 된다는 경영철학을 지녔다임직원들에게 자기 영역에서 판단하고 실행할 수 있는 권한을 많이 주며 리더로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KT는 지난해 초 SK텔레콤(사장 박정호)CJ헬로비전 인수저지를 지상과제로 삼았을 때도 임직원의 교육은 반드시 참가시켰을 정도로, 교육에 대한 열의가 높다.

지난해
3분기 기준 KT그룹 임원 수는 125명이고, 여성은 5(4%). 임원 평균 나이는 53.8세며,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비중이 6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황 회장은 지난
6일 연임을 선언했고, 현재 CEO추천위원회의 적격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추천위가 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리면 3월 주주총회를 연임이 최종 결정된다. 추천위는 이날 황 회장 면접 심사를 진행하고 설 연휴를 전후해 발표할 것으로 관측된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