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 사장인선 스톱?...대선 눈치보기

역대 사장 5명 중 4명 대통령 측근 정부요직 거쳐...대선 코앞 인선 사실상 중단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김화동 한국조폐공사 사장 임기가 지난 8일 만료된 가운데, 차기 사장 인선에 관심이 쏠린다.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그간 정부여당이나 부처핵심 요직을 거친 인사가 주류를 형성했는데, 지금 시점이 대선을 코앞에 둔 상황이기 때문이다.

13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가 지난 10년 간 한국조폐공사 기관장 5명을 조사한 결과5명 중 4명이 대통령 측근이거나 대통령홍보수석, 대통령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총괄 본부장 등을 거친 것으로 조사됐다.

김화동 사장에 이은 후임 사장도 정치권 실세가 유력하다.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임기 만료 두 달 전 각 기관의 임원추천위원회가 3배수, 기재부 산하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2배수로 후보를 추린 후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대선을 20여일 앞둔 상황이어서, 후임사장 인선작업은 사실상 진행되지 않고 있다. 대선 후 다음 정부가 들어선 후에야 선임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관가의 관측이다.

이와 관련, 역대 조폐공사 사장 면면을 보면 먼저 김화동 제22대 사장은 제24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2008년 한국조폐공사의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 재정정책국 국장 등을 역임한 관료 출신 인사다. 김 사장은 1년 뒤 2009년부터 2010년까지 한나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맡았고, 2010년부터 2011년까지 다시 기획재정부 FTA국내대책본부장을 맡은 후 201449일 한국조폐공사 사장에 임명됐다.

윤영대 제
21대 사장은 제12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최근 5대 사장 중 유일하게 정부여당과 크게 관련이 있지 않은 인물이다. 그는 1998~2002년 제6대 통계청 청장을, 2002~2003년 제10대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전용학 제
20대 사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 사장으로 역임했다. 그는 제16대 국회의원으로 2002~2004년 충남 천안시갑 지역구 의원으로 있었다. 2002년 대선 직전 새천년민주당을 탈당, 그 해 10월 한나라당에 입당했고, 2007년에는 제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의 충남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으로 활동했다. 한국조폐공사 사장 임기가 만료된 2011년 부터 2015년까지 새누리당 충청남도장 천안시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았다.

이해성 제
19대 사장은 1977년 조흥은행 국제영업부 출신에서 MBC로 둥지를 옮긴 후 2001MBC 북경지사장까지 맡았다. 이 사장은 참여정부 당시 사장으로 임명됐으며 2003년 대통령 홍보수석비서관, 2004년 열린우리당 중앙의원을 맡았고, 한국조폐공사 사장 임기만료 후인 2014~2015년 새정치민주연합과 더불어민주당에 소속됐다.

박원출 제
18대 사장은 2002~2005년 국민의 정부(김대중 대통령)과 참여정부 당시 사장으로 역임했다. 박 사장은 제10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법무부 법제처, 대통령 비서실, 국무조정실 수질개선기획단 부단장 등의 요직을 맡은 바 있다. 박 전 사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