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우리나라 10대 재벌가문의 '재벌가끼리' 혼맥 비중이 30%를 넘는 가운데, 재벌가와 법조 금수저의 혼맥에 시선이 쏠린다.

25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가 재계 10대 가문 오너 일가의 혼맥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결혼한 것으로 알려진 310명 중 94(30.3%)이 재벌가문 후손과 결혼했다. 정관계 인사를 포함하면 2명 중 1명으로 끼리끼리비율은 더욱 높아진다.

끼리끼리 혼맥에는 정
··재계뿐 아니라, 재벌가와 법조공룡으로 불리는 김앤장 출신 집안 자제와의 만남도 빼놓을 수 없다.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로펌 업계 1위로, 그만큼 고액연봉자가 많기로 유명하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 김명연 의원에게 제출한
최고액 건강보험료 납부 직장인 현황자료를 살펴보면, 초고액 연봉(93720만 원 이상)자로 분류되는 직장인은 삼성전자가 15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김앤장이 119명으로 2위였다. 이 두 곳은 3위와 고액 연봉자 수 차이가 매우 크다. 3위는 법우법인 광장으로 28명에 그친다.

재벌가와 김앤장 출신의 혼맥은 범현대와 범
LG, 금호가에서 이뤄졌다.

범현대는 정몽구 현대차 회장의 동생인 고 정몽우 회장 차남 정문선 현대비앤지스틸 부사장이 김영무 김앤장 대표변호사의 딸 선희 씨와 결혼했다
. 정 부사장과 선희 씨는 미국 뉴욕대학에서 유학하던 중 만나 가정을 꾸렸다.

김 변호사는
197331세 나이에 김앤장 법률사무소를 세운 설립자로 현재도 여전히 김앤장을 실질적으로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가습기 살균 사망사건 당시 옥시 측에 유리한 증거를 조작한 배후로 지목돼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김 변호사의 장남인 현주 씨 역시 재벌가와 혼맥을 맺었다
. 현주 씨는 범LG 일가인 허창수 GS 회장의 장녀 윤영 씨와 결혼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딸인 세진 씨는 최성욱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와 결혼해 전업주부로 살고 있다
. 세진 씨는 아들에게만 주식을 상속한다는 금호가 선대로부터 내려온 공동경영합의서 전통을 깬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해 11월 엄마인 이경열 씨와 함께 금호홀딩스 주식을 각각 83500(지분율 2.8%), 41500(1.4%) 매입했다.

세진 씨의 배우자인 최 변호사 역시 김앤장 설립자인 김 변호사와 관련이 있는 인물이다
. 최 변호사는 김 변호사의 외조카인 장선우 씨가 대표로 있는 극동유화에서 20113월부터 지금까지 7년째 감사를 맡고 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