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시대] 정권공백기 '친박낙하산' 인사 거취 주목

김용수 방통위 상임위원, 송수근 문체부 1차관·유동훈 2차관, 안총기 외교부 2차관 등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에 따라 박근혜·최순실 사태로 야기된 정권공백기를 틈타 장차관급 고위공무원으로 신규 선임된 인사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이들 중 일부는 친박 알박기 인사의혹을 정면으로 받고 있다.

11
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올 4월까지 정권공백기를 틈타 신규 선임된 장차관급 고위공무원단은 69(장관급 8, 차관급이 61)으로 집계됐다. 전체 인원의 19.3%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중 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인사로는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
, 유동훈 문체부 2차관, 김용수 방통위 상임위원, 안총기 외교부 2차관, 송수근 문체부 1차관 등이 대표적으로 손꼽힌다.

한 비서실장은 지난해
11월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사태에 의해 진행된 청와대 및 내각 인적쇄신 카드로 박 전 대통령에 의해 선임됐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문 대통령 당선으로 자리를 보전하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 비서실장은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 시절 초대 노사정위원회 위원장, 대통령 비서실장, 새천년민주당 대표 등을 지냈으나, 지난 18대 대선 과정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캠프에 합류하며 노선을 갈아탔다. 이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100% 대한민국대통합위수석부위원장, 대통령직인수위 국민대통합위원장을 역임했다.

차관급인 김용수 방통위 상임위원은 지난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친박 알박기논란 속에서도 임명을 강행한 인사다. 내정 당시 차기 정부 출범이 한 달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임기 3년의 차관급 인사를 권한대행이 단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강하게 일었다. 김 상임위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정보방송통신비서관, 방통위 방송진흥기획관 등을 지내며 친박 공무원으로 불린다. 박근혜 인수위원회 시절 창조경제 전담 미래부를 만들기 위해 방통위 해체를 시도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유동훈 문체부 제
2차관과 안총기 외교부 제2차관은 최순실 게이트로 한껏 웅크렸던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국정 운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 인사카드로 평가된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117일과 18일 나란히 유 차관과 안 차관을 임명했다.

지난
2월 선임된 송수근 문체부 1차관은 박근혜 정권에서 국무총리를 역임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첫 임명자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