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사장, 승계자금원 유니컨버스 포기…한진그룹 지배구조는?

오너 일가 한진칼 통해 그룹 지배, 대한항공‧(주)한진 중간지주 역할 손자회사 거느려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조양호 한진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오너 일가가 보유한 개인회사 유니컨버스 지분을 정리함에 따라 한진그룹 지배구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통상 오너 일가가 지분을 전량 소유한 계열사는 그룹 지배구조 및 승계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기 때문이다
.

30
일 업계에 따르면 유니컨버스는 조 사장이 38.9%로 최대주주이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무가 각각 27.8%, 조 회장이 5.5%로 이들 4명이 100% 지분을 보유한 개인회사다.

다만 유니컨버스는 중간 지주사격인 대한항공 지분을
0.04% 보유했을 뿐 한진그룹 지배구조와 당장의 연관성은 크지 않다.

한진그룹은 현재 한진칼이
()한진과 대한항공을 통해 손자회사를 거느리며 그룹을 지배하고 있다. 오너 일가는 한진칼을 지배하며 그룹을 소유한다.

이 같은 구조는
2013년 한진그룹이 대한항공을 지주사 한진칼과 사업회사 대한항공으로 분할, 개편에 나서면서 갖춰지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대표적인 오너 일가 일감몰아주기 기업으로 지목되던 정석기업의 순환출자 구조를 해소했다.

손자회사가 증손자회사의 지분
100%를 보유하거나 매각해야 하는 지주사법에 따라 한진칼은 2015한진(21.63%)과 와이키키리조트호텔(100%) 지분을 보유한 정석기업 투자부문을 흡수 합병하면서, 한진과 대한항공을 손자회사에서 자회사로 올렸다.

한진칼은 조 회장이
17.7%, 한진 3(조원태·조현아·조현민)가 각각 2.5%을 보유했고, 비영리법인(정석인하학원) 등을 동원해 총 29.3%의 지배권을 갖고 있다. 조 사장은 한진칼 지분이 미미한데, 유력한 승계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여겨지던 유니컨버스 지분을 포기함에 따라 후계구도를 강화하기 위한 고민이 더욱 깊어지게 됐다.

대한항공 측은 조 사장이 핵심 영역에 집중해 경영 효율화를 꾀하고, 기업을 투명하게 경영하라는 사회적 요구에 발맞추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당초 유니컨버스가 삼성물산
, 삼성SDS, 현대글로비스처럼 오너 후계자인 조 사장의 승계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관측했다. 실제 대한항공은 유니컨버스에 매년 내부거래 매출액을 늘려왔다. 이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지난해 유니컨버스와 싸이버스카이 등이 오너 일가에 부당한 이익을 제공했다며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한진칼은
()한진과 대한항공, 정석기업, 토파스여행정보, 한진관광, 진에어, 칼호텔네트워크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토파스여행정보는 최근 오너 일가가 지분을 매각한 유니컨버스가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 유니컨버스투자가 27% 주식을 소유했다. 유니컨버스투자가 보유한 27% 지분은 한진칼로 매각돼 지주사의 지배구조가 단순화됐다.

대한항공은 한국공항
, 한진해운, 싸이버스카이 등을, ()한진은 한진해운신항만, 한진울산신항운영, 부산글로벌물류센터 등 물류 계열사를 지배하는 중간지주사 역할을 하고 있다.

이중 싸이버스카이는 정석학원과 마찬가지로 오너 일가의 금고 역할을 위한 대표적인 내부거래 기업이었다
. 조 사장은 일감몰아주기 규제에서 벗어나기 위해 201511월 싸이버스카이 주식 전량을 대한항공에 팔았다.

한진칼의 손자회사인 한진해운은
7개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중 6개가 100% 지분을 보유하지 못해 지주사 체제 완성의 걸림돌이 됐다. 하지만 한진해운이 올 들어 파산(청산)하게 되면서, 이 같은 문제는 자연스레 해결됐다.

한진해운은
2002년 조중훈 창업주가 타계하면서 삼남인 조수호 회장이 맡아 계열분리에 나선 회사다. 2006년 조 회장 별세 후 부인인 최은영 회장이 독자 경영에 나섰지만, 2014년 유동성 위기에 빠졌고, 조양호 회장이 구원투수로 나서면서 긴급 자금수혈과 함께 대한항공이 품었다.

재계 관계자는
조양호 회장은 올해 68세로 정몽구 현대차 회장(79)이나 구본무 LG회장(72)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은 나이기 때문에 중장기 적으로 조원태 사장으로의 지분 승계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그룹 대표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적자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오너 일가의 자금 마련을 위해 진에어 등 이익을 내는 자회사의 배당을 이용한다는 분석이 있다
. 진에어는 지난해 393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냈고, 108억 원을 배당했다. 진에어의 배당은 2008년 설립된 이후 처음이다.

한진그룹의 지난해 총 당기순이익은
-7555억 원으로 적자를 냈다. 32개 계열사 중 12(40%)이 적자를 냈고, 대한항공은 -5914억 원으로 적자규모가 가장 컸다. ()한진이 884억 원, 진에어가 393억 원, 한국공항 161억 원 등이 높은 순이익을 기록했다. 100억 원대 순이익을 낸 계열사는 정석기업, 유니컨버스, 토파스여행정보 등 6곳에 그친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