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조원태 사장 등 오너일가 '능력자들'

11개 계열사 대표 임원 겸직...과도한 계열사 겸직, 일감몰아주기에도 영향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과 아들·딸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등 오너일가가 한 명 당 최대 11개 기업의 대표와 임원을 겸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룹 오너일가의 과도한 소속 계열사 겸직은 최근
일감몰아주기등의 문제와도 직결돼 있다.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는 조 회장의 자녀들이 보유한 그룹 계열사 일감몰아주기와 관련해 한진그룹 일가에 과징금 14억 원을 부과하고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16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 조사에 따르면
2016930일 공시된 보고서와 2017년 정기 임원 인사 기준, 한진그룹의 오너일가 3명이 과도하게 계열사 겸직을 맡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양호 회장의 딸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지난
201412월 일명 땅콩회항사건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한진그룹 오너일가는 조양호 회장, 조원태 사장, 조현민 전무만이 포함돼 있다.

먼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회장을 비롯해 대한항공
, 한진, 한국공항의 회장직을 역임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한진칼 보고서에 따르면 비상장 계열사인 정석기업 대표이사, 한진관광 이사, 한진정보통신 이사로서 총 7개 계열사의 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조 회장의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총
11개 계열사 이사를 겸직하고 있어 한진그룹 오너일가 중 가장 많은 겸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사장은 지난 19일 대한항공 부사장에서 신임 사장으로 승진했다.

조 사장은 한진칼 부사장
(대표이사), 한국공항 부사장(대표이사), 한진 부사장(대표이사)를 역임하고 있고, 이 외 진에어 대표이사, 한진정보통신 이사, 정석기업 이사, 제동레저 이사, 유니컨버스투자 이사, 한진해운신항만 이사로 총 11개 기업 이사를 맡고 있다.

조양호 회장의 막내 딸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한진칼과 대한항공 전무를 맡고 있다
. 조 전무는 또 20167월 한진관광의 대표이사와 진에어 부사장 마케팅본부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오너일가 외에도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이 칼
(KAL)호텔네트워크 이사를 겸직하고 있으며 이상균 대한항공 총괄부사장(대표이사)이 한진정보통신과 진에어, 항공종합서비스, 한국글로발로지스틱스 감사 등 총 5개 임원을 겸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nna@datanews.co.kr



관련태그
#한진  #대한항공  #조양호  #조현민  #조원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