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미친 존재감'…영업이익률 20분기 중 절반이 15%↑

5년간 분기 평균 영업이익률 15%, 올 2분기는 23.3%로 사상 최대…한 자릿수는 1번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삼성전자가 막강한 수익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5, 20분기 동안 15%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게 절반에 이르고, 한 자릿수 기록은 딱 한번뿐이다.

10
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23분기부터 올 2분기까지 20분기 동안 누적 매출이 1556700억 원, 영업이익은 1582600억 원을 기록했다. 이 기간 동안 평균 영업이익률은 15%에 달한다.

2분기에는 매출 60조 원, 영업이익 14조 원으로 모두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과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던 20132분기(101600억 원)보다 37.8% 증가한 규모다.

삼성전자의 막강한 수익률은 반도체 호황기와 시기가 맞물린다
. 2012년 들어 반도체 산업이 호황기를 맞았고, 삼성전자는 그해 3분기부터 20141분기까지 5분기 연속 15%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올렸다.

최근에는 반도체가 다시 슈퍼호황기를 맞으면서 수익률 그래프는 더욱 가파른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 지난해 4분기 17.3%에서 올 1분기 19.8%, 2분기 23.3%로 매 분기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실제로 반도체는 삼성전자가 영위하고 있는 가전과 스마트폰
, 부품 등 사업부문에서 가장 높은 이익률을 내는 사업이다. 지난 1분기 기준 반도체부문의 영업이익률은 무려 40.3%에 달했다. 디스플레이(DP)사업 역시 17.9%로 높다. IM부문이 8.8%였고, 가전은 3.7%로 낮다. 2016년 역시 반도체는 26.6%로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다.

스마트폰의
IMDP10% 안팎의 이익률을 꾸준히 기록하며, 업황 싸이클을 타는 반도체 실적이 더해지며 삼성전자의 높은 수익성이 만들어지는 셈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20분기 동안 한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것은 20153분기(8.6%) 한 번뿐인 게 이를 방증한다.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 흑자 행진은 20084분기 이후 34분기 연속이어지고 있다.

특히 올
2분기 영업이익은 여러 측면에서 사상 최초를 기록했다. 분기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애플을 앞지를 전망이다. 애플의 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약 122100억 원이다. 미국IT 업계 빅4로 불리는 ‘FANG’(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을 합친 것보다도 많다. FANG2분기 전망치는 129100억 원가량이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전 세계 제조업체 중에서도 가장 높을 것으로 추산된다.

올 하반기 전망은 더욱 밝다
. 견고한 메모리 가격과 OLED패널의 수요 증가, 갤럭시 노트8 출시 등의 호재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증권사들은 3분기와 4분기에는 모두 15조 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막강한 분기 영업이익률을 기록 중인 삼성전자지만 내부에서는 여전히 불안감이 존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견고한 실적의 바탕에는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하던 시절 집행됐던 투자가 근간이 됐다는 것이다. 삼성 관계자는 업종 특성상 사이클 전환이 빠른 IT 산업에서 투자는 매우 중요한 요소인데, 총수 부재(오너리스크)는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영역에서 마이너스 요소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건희 회장은 2014년부터 와병 중에 있으며, 이 부회장은 올 들어 박근혜최순실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됐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