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박정원 회장 취임 후 주식시장에서 두산그룹 상장사들의 시가총액 순위가 크게 엇갈리고 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두산그룹 코스피 상장사 6곳의 시가총액 순위(2017817일 종목 기준)는 박 회장 취임 전(2016325)과 비교해 오르고 내린 곳이 3곳씩으로 갈린다.

(
)두산과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엔진은 20계단 이상 시총 순위가 상승한 반면, 두산중공업과 두산건설, 두산밥캣은 최대 48계단 하락했다. 상장사 6곳의 평균 시총 순위는 공교롭게도 200위로 동일했다.

(
)두산은 박 회장 취임 후 코스피 톱100에 진입했다. 박 회장 취임 전 121위였던 ()두산은 지난해 말 92위까지 올랐으나, 현재는 94위로 시총 순위가 소폭 하락했다. 조사기간 내 시총 순위 상승폭은 27계단으로 가장 컸다.

두산엔진은
388위에서 362, 두산인프라코어는 154위에서 131위로 각각 26계단, 23계단 올랐다. 이들 3개 회사는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 안팎 올랐다. 두산엔진과 두산인프라코어는 영업이익이 2배가량 증가했다.

이에 반해 두산밥캣은 지난해
1118일 상장된 이후 66위에서 77위로 11계단 떨어졌다. 두산중공업은 100위에서 지난 연말 74위로 순위가 크게 올랐으나, 현재는 115위로 더 큰 폭으로 하락했다.

두산건설은 박 회장 취임 후 시총 순위가
48계단 떨어지며 하락폭이 가장 컸다. 두산건설은 이병화 사장과 곽승환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가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두산건설처럼 전문경영인 콤비가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두산엔진은 시총 순위가 올라 대조를 보였다
. 두산엔진 대표이사는 김동철 사장과 김일도 전무다.

시가총액 증가율은
()두산이 가장 높다. 17700억 원에서 26900억 원으로 52% 증가했다. 이어 두산인프라코어(40%), 두산엔진(20%), 두산밥캣(3%) 순으로 늘었다. 반면 두산건설은 16%, 두산중공업은 8% 감소했다.

두산그룹 코스피 상장사 시가총액 합계는
105950억 원으로 박 회장 취임 전보다 14.6% 증가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증가율(19%)에는 미치지 못한다.

한편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두산그룹 상장사들의 시총 순위는 두산엔진을 제외하고 모두 떨어졌다
.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