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완성한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 비금융 신규사업에도 눈독

1~3분기 순이익 3846억 원→4019억 원…하우핏 필두로 헬스케어 시장 선점 나서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가 성공적인 통합을 마치고 신사업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특히 디지털헬스케이 사업 진출에 적극적이다. 

20일 데이터뉴스가 신한금융지주 실적발표자료에 공시된 신한라이프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3분기 누적 순이익은 4019억 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3846억 원에서 4.5% 증가한 수치다.

지난 7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사업결합에 따른 증가 효과 덕분이다. 수입보험료가 6조3594억 원에서 5조5299억원으로 5.9% 감소했지만 연간 목표였던 4000억 원을 3분기만에 뛰어넘었다.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는 두 회사를 통합시키는 과정에서 마찰을 줄이고 응집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통합 연수, 합동 봉사활동 등을 진행했다. 특히 두 회사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포텐데이'를 매달 실시하며 통합에 따른 ▲업무 기준 ▲프로세스 ▲시스템 등 통합 업무 지침과 가이드라인을 내재화할 수 있도록 했다.

성 대표는 이같은 노력으로 화학적 결합을 순조롭게 이뤄냈고 견조한 실적까지 거머쥐었다. 이를 토대로 신규사업 발굴에도 적극적이다. 특히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큰 관심을 두고 있다.

그는 대표 직속 조직인 디지털혁신그룹 안에 헬스케어사업팀을 신설했다. 이 팀은 홈트레이닝 서비스 앱인 '하우핏'을 운영하고 있다. 이 앱은 전문 트레이너가 제공하는 운동 콘텐츠에 인공지능(AI) 동작인식 기술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사용자가 혼자서도 정확한 자세로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별도의 장비없이 스마트폰만으로 홈트레이닝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이러한 기능뿐만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홈트레이닝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도 하우핏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이에 지난 1일 구글플레이가 선정한 ‘2021 올해를 빛낸 자기계발 앱’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신한라이프는 이 서비스를 필두로 디지털 헬스케어 자회사 신한큐브온 설립을 진행중이다. 올해 9월 이 회사에 자본금 200억 원 투자하기로 결정했으며, 11월 말에는 금융위원회에 본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업계에서는 연내 자회사 설립 본인가를 받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편, 성 대표는 1967년생으로, 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제33회 행정고시 합격자로, 금융위원회, 보험개발원 등을 거친 관료 출신 CEO다. 2019년 신한생명의 대표로 자리하며 처음으로 민간기업에 경영권을 잡았고, 오렌지라이프와의 통합을 도맡으며 올해 7월 신한라이프의 대표가 됐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