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IoT 성장 주춤…KT, 선두자리 위협

1년새 두 회사간 가입자 격차 53만에서 3만...1, 2위 자리바꿈 주목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강동식 기자] 이동통신사업자들이 포화상태에 달한 이동전화사업의 새로운 돌파구로 사물인터넷(IoT)에 공을 들이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의 성장세가 주춤하면서 선두 자리를 위협받고 있다. KT는 꾸준히 가입자를 늘리면서 SK텔레콤과의 격차를 크게 줄였다.

5일 데이터뉴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SK텔레콤의 IoT 가입자는 2016년 12월 203만2710명에서 2017년 11월 217만5631명으로 11개월간 14만2921명(7.03%)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는 2016년 38만4537명의 IoT 가입자를 늘린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절반 이하로 줄어든 것이다. 특히 SK텔레콤의 IoT 가입자는 지난해 11월 전월에 비해 처음으로 감소(4887명)하는 모습까지 보여 주목된다.

과기정통부가 발표하는 IoT 가입자는 차량관제(위치기반 서비스 및 텔레메틱스 등), 원격관제(시설물 감시 및 원격검침 등), 무선결제(카드결제 등), 태블릿PC(스마트패드 등), 웨어러블(스마트워치 등) 등을 포함하고 있다. 

반면, KT의 IoT 가입자는 2016년 12월 150만4660명에서 2017년 11월 214만6886명으로 64만2226명(42.68%)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두 통신사간의 IoT 가입자 격차는 2016년 12월 52만8050명에서 2017년 11월 2만8745명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이와 같은 추세라면 한 두 달 안에 두 통신사의 순위가 바뀔 가능성이 크다. 

이러한 상황은 기존의 이동전화 가입자가 정체 상태인 상황에서 주요 이통사가 IoT를 차세대 먹거리로 삼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실제로 이통사들은 그동안 상용 서비스망을 구축하는 등 IoT 분야에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 

SK텔레콤은 2016년 가장 먼저 IoT 전용망(LoRa) 전국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고, 서비스 모델을 확대해왔다. 또 최근 4대 사업부 체계를 도입하면서 IoT/데이터 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IoT에 공을 들이고 있다.

KT도 IoT 전용 통신망인 NB-IoT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상용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있다. 또 IoT 분야에서 LG유플러스와 협력하고, 최근 삼성전자와 NB-IoT 기반 솔루션을 내놓는 등 세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한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IoT는 거의 모든 분야에 광범위하게 활용되면서 급격하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IoT 시장규모는 2015년 3조3000억 원에서 2020년 17조1000억 원으로 연평균 38.5%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