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10년간 국내 생산비중 71%→41%

국내 생산 15% 늘 때 해외서 300% 증가…생산 공장 현지화 전략이 원인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진출 전략에 따라 국내 공장의 생산 비중이 10년 새 71%에서 41%로 30%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공장 생산량이
15% 늘어나는 동안 해외에서는 300% 급증했다. 수출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생산 공장을 현지화한데 따른 결과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지난해 전체 자동차 생산 대수는 7889545대로 10년 전인 20073987267대와 비교하면 97.9% 증가했다.

정부의 노후차 교체 지원 제도 시행과 자동차 업체의 신차 투입
, 경제성장률 상승, RVSUV차량 유행, 개별소비세 인하, 소득 증대 등 국내외의 여러 사회경제적 영향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현대기아차의 생산량 증가는 대부분이 해외공장에서 이뤄졌다
. 국내 공장 생산량은 20072825309대에서 지난해 3236750대로 14.6% 늘었는데 같은 기간 해외에서는 1161958대에서 4652795대로 300.4% 급증했다.

브랜드별로는 기아차가 국내에서
39.2% 늘었고 해외에서는 485.4% 증가했다. 현대차는 국내 생산량이 되레 줄었다. 20071706727대를 생산했으나 지난해에는 1679905대로 1.6% 줄었다. 해외 생산량은 10년 동안 249.5% 늘었다.

지난해 현대차의 국내 생산량은
6년 만에 생산 케파(178만 대)에 미치지 못했다. 기아차도 3년 만에 생산 케파를 채우지 못했다. 경기 악화로 판매가 줄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국내 생산 비중은
200765.2%에서 201040%대로 줄었고, 2013년에는 30%대로 떨어졌다. 지난해에는 34.5%였다. 지난 10년간 국내 생산 비중이 높아진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기아차는
200781.7%에서 2012년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졌다. 지난해에는 51.5%로 낮아졌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이 올해부터 본격 가동된 점을 감안하면 추후 국내 비중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도 상반기 현대기아차의 국내 생산 대수는
2% 감소했고, 해외에서는 5.3%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현대기아차 노조는 올해도 여전히 파업에 돌입했다
. 현대차는 6년 연속이다. 이에 따른 현대차의 올해 생산 차질 대수는 24000여대이고 피해액은 4900억 원으로 추정된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현대차는 노조 파업으로 약 34만 대의 생산차질을 빚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73000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786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 급감했다. 현대차도 25952억 원으로 16.4%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해외 생산량이 늘어난 것은 인건비와 관세 등 수출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현지화 전략을 펼친 결과라며 국내에서 생산해야 할 물량을 해외로 이전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생산 물량을 국내서 줄이고 해외에서 늘리는 방식은 2000년대 이전에 실시됐던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는 양은 한정적으로 판매가 안 되면 국내 비중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해외 공장 준공과 함께 국내 생산 설비 개선작업도 병행했다. 
2014년과 2015년 양사 모두 생산 케파를 넘어서는 물량을 만든 게 이를 방증한다. 특히 기아차 광주공장은 케파가 20만대에서 62만대로 크게 늘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