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대물림식' 사외이사 교체

서울대 법대-법조, 삼일회계법인 출신..퇴임자 후임으로 똑닮은 인사 선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경영쇄신을 강조하며 2기 체제를 맞이한 포스코 권오준 회장이 '대물림식' 사외이사 교체를 답습하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가 지난달 새로 선임한 사외이사
3명 중 2명이 임기만료로 물러나는 인사와 같은 전문분야 출신을 넘어 개인 이력 측면에서 매우 유사한 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는 선우영
, 김일섭 사외이사다. 선우영 사외이사는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법조계 인사고, 김일섭 사외이사는 삼일회계법인에서 10년 넘게 근무했다.


새로 선임된 장승화 사외이사는 선우영 사외이사의 서울대 법학과
7년 후배다. 1988년부터 1991년까지 서울중앙지법 판사를 지내며 선 사외이사와 법조계에서도 같이 활동한 시간이 있다. 선 사외이사는 1983년부터 1992년까지 서울지검 남부지청, 대전지검 강경지청, 서울지검 등에서 근무했다.

신임 정문기 사외이사는 퇴임하는 김일섭 사외이사가 삼일회계법인 대표를 지내던 때 근무한 인연이 있다
. 정 사외이사는 1981년부터 2012년까지 삼일회계법인에서 근무했고, 김 사외이사는 1986년부터 1999년까지 대표를 맡았다.

퇴임자가 서울대 법학
, 법조와 삼일화계법인 출신으로 입김이 닿을 여지가 있는 인사를 후임으로 두고 떠난 셈이다.

특히 선우영
, 김일섭 사외이사는 20153월 선임 이후 지난해 말까지 3년 동안 166건의 안건에 98.9%의 찬성표를 행사했다. 선우영 사외이사는 100% 찬성률을 보였고, 김일섭 사외이사는 2번 반대표를 던졌는데 모두 배당과 관련한 안건이었다. 후임 사외이사 역시 권 회장에 우호적인 인사일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사외이사는 각각 경영전략, 회계, 법무 등 각자 전문성을 지닌 분야를 맡고 있다임기 만료로 빈자리가 생기게 되면 해당 분야에서 후보군을 추려 신규 선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sy@datanews.co.kr